No.23 故 엄주성 선생, 죽어서 혼이 되어 독도를 지킬 것이다 - 독도수호대
2019년07월21일sun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기획/연재
독도 바로알기 캠페인
독도1954
독도수호대 홈 > 소식 > 기획/연재 > 독도 바로알기 캠페인
2013년08월12일 10시13분 1512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No.23 故 엄주성 선생, 죽어서 혼이 되어 독도를 지킬 것이다
1996년 8월 15일, 죽음으로 독도를 말하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1996년 8월 15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

이곳 주한일본대사관 근처에서 의로운 죽음이 있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항의하며 음독했던 엄주성(1930.1.27.~1996.8.25.)이다.
신음 중이던 엄주성은 순찰 중이던 경찰관에게 발견되었다. 품속에서 주한일본대사에게 보내는 항의서 그리고 태극기가 발견되었다.
동부시립병원으로 후송되었지만 10일 만인 8월 25일에 사망했다.

엄주성은 일본 정치인의 독도 망언을 규탄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항의서로 유서를 대신했다.

“역사적으로나 문헌상으로 전혀 근거가 없고 신해양법 질서의 실효성 측면에서도 의미가 없는 독도 영유권을 일본이 계속 들고 나오는 것은 우리나라에 대한 도전이라고 봅니다.
이번에야말로 일본의 그릇된 대한(對韓)의식을 바로잡아야 할 때라고 보고 우리의 민족 자존심을 조금이나마 보여주기 위하여 죽음으로써 일본의 망언과 침략야욕을 규탄하고자 합니다.
죽어서 혼이 되어 영원히 독도 상공을 지킬 것입니다.
독도는 외롭지 않을 것입니다.”

엄주성은 음독 5개월 전에 분신을 시도하다 경찰관에 발견되어 가족에게 인도되기도 했다.
죽음이 최고의 선택일 수 없다.
그러나 ‘죽어서 혼이 되어 독도를 지키겠다’는 엄주성 선생의 고귀한 뜻은 기억되기를 바랄 뿐이다.


엄주성
독도에 설치하기 위해 제작(1996년)한 엄주성 선생 흉상
독도에 설치하지 못하고 골목에 방치된 것을 독도수호대가 찾아 보관 중이다.

엄주성(1930.1.27~1996.8.25)
1957년 육군 상사 전역, 화랑무공훈장
1958년 경찰전문학교 입학
1973년 무궁화봉사왕상
1977년 대통령표창
1988년 경감으로 퇴임 
1993년 국가유공자 등록

묘역 : 포천시 내촌면 진목리 산274번지 포천시 국가유공자묘역

## 관련 글 보기
故 엄주성 선생 묘역 참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독도수호대 (tokdo@tokdo.or.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독도 바로알기 캠페인섹션 목록으로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6288135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No.24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2013-08-20 13:54:00)
No18 조선전안(朝鮮全岸) (2013-07-08 13:41:56)
단체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오류정보 제보
단체명 : 독도수호대 | 해양수산부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제5호 | 고유번호 : 201-82-60719
주 소 : 03116 서울특별시 종로구 난계로29길 14 (숭인동 1375) 미광빌딩 2층 203호
전 화 : 02-3672-5733~4 | 전 송 : 02-3672-5735 | 전자우편 : tokdo@tokdo.kr
후원계좌 : 국민은행 409101-01-043664 / 농협 370-02-053861 (예금주:독도수호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