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정대협 ”위안부문제 왜곡 교과서 검정 철회하라” - 독도수호대
2022년08월15일mon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역사NGO
독도/동해
일본은 지금
국제
기획/연재
칼럼
역사NGO
독도수호대 홈 > 소식 > 역사NGO
2013년09월18일 22시20분 975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연합뉴스] 정대협 ”위안부문제 왜곡 교과서 검정 철회하라”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추석에도 계속되는 함성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18일 서울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1천92번째 수요집회를 열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왜곡한 친일 뉴라이트 교과서 검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정대협은 "1944년 이전의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지워버린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는 절대 학생들 손에 들어가선 안 된다"라며 "정부는 말로만 위안부 문제에 동감을 표할 것이 아니라 올바른 역사교육에 힘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는 바꿀 수 없지만 잘못을 반성하고 되새겨 긍정적인 미래를 끌어낼 수 있다"라며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를 역사 교과서에 기록하고 교육하라"고 주문했다.

추석 연휴 첫날인 이날 집회에는 위안부 피해자 김원옥(86) 할머니를 비롯해 민주당 홍익표 의원, 시민과 학생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

김선실 정대협 공동대표는 "추석 연휴인데도 많은 분이 와주신 걸 보면 이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온 국민의 가슴속에 제대로 자리 잡은 것 같아 뿌듯하고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 파리에서도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처음으로 열린다.

파리 샤이오 궁 앞에서 열리는 집회에는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88) 할머니가 참석해 증언하며 국제앰네스티 프랑스지부 등 현지 인권·사회단체와 한인단체 등이 함께한다.

rice@yna.co.kr
## 관련 글 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독도수호대 (tokdo@tokdo.or.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역사NGO섹션 목록으로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1]
[민중의 소리]”진정한 우리 땅 독도, 목숨걸고 지키겠습니다.” (2013-09-30 18:32:24)
[경향신문] 과거사 피해자 단체들도 “힘내라, 일본” (2011-03-16 13:59:29)
단체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오류정보 제보
단체명 : 독도수호대 | 해양수산부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제5호 | 고유번호 : 201-82-60719
주 소 : 03116 서울특별시 종로구 난계로29길 14 (숭인동 1375) 미광빌딩 2층 203호
전 화 : 02-3672-5733~4 | 전 송 : 02-3672-5735 | 전자우편 : tokdo@tokdo.kr
후원계좌 : 국민은행 409101-01-043664 / 농협 370-02-053861 (예금주:독도수호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