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일본식 용어 그대로 쓴 ‘대한민국 독도 교과서’ - 독도수호대
2019년07월21일sun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독도/동해
독도/동해
일본은 지금
국제
기획/연재
칼럼
역사NGO
독도수호대 홈 > 소식 > 독도/동해
2013년10월11일 12시39분 1180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화일보]일본식 용어 그대로 쓴 ‘대한민국 독도 교과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지난 8월 검정 통과한 한국사교과서
지난 8월 검정을 통과한 한국사 교과서 8종의 독도 관련 기술에서 심각한 오류가 발견됐다. 시기를 혼동한 사료 제시와 함께 일본의 시각이 반영된 용어까지 등장했다.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역사왜곡을 일삼는 시기이지만, 정치권과 학계, 시민사회가 교과서의 좌우편향 문제에만 집착하다 정작 가장 중요한 독도 부분에 신경을 쓰지 못했다는 게 학계의 지적이다.

11일 김영수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은 이들 8종 교과서에 대해 “독도 관련 기술이 기존보다 2배쯤 늘었지만, 그만큼 오류도 많았다”며 “검증되지 않은 인터넷 정보를 가져다 쓴 건 기본이고, 현대 시기 독도의 상황을 서술하면서 근대 시기 자료를 근거로 제시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무엇보다 일본의 주장이 반영된 용어를 그대로 가져다 쓴 게 가장 심각한 문제”라며 “이는 독도를 국제적 영토분쟁 지역으로 만들려는 일본 측에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이 분석한 8종 교과서에 등장한 ‘일본 시각 용어’의 대표적 사례는 ‘공도(空島) 정책’(리베르스쿨)과 ‘영토분쟁 지역(리베르스쿨·천재)’, ‘독도 문제’(교학사) 등이다.

‘공도 정책’은 일본 역사학자들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할 때 주로 사용하는 단어다. 조선시대에 정부가 정책적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비워 섬을 방치했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일본 측은 이를 근거로 “1905년 비어 있던 섬을 시마네(島根)현이 고시를 통해 관할로 두었다”고 우기고 있다. 김 연구위원은 “이는 조선시대 ‘쇄환(刷還)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 학자들이 쓰는 용어”라며 “본래 쇄환정책은 섬 수색과 토벌을 통해 조선이 독도를 관할했다는 것을 증명해 준다”고 설명했다.

리베르스쿨과 천재 교과서는 ‘일본의 영토분쟁 지역’이라는 제목으로 독도를 포함한 지도와 사진을 그대로 실었다. 이 또한 심각한 오류로 꼽힌다. 한국 학계에서는 줄곧 ‘고유 영토론’을 앞세워 일본의 도발을 잠재워 왔다.

2012년 일본의 검정을 통과한 일본 고등학교 일본사와 세계사 교과서를 분석한 바 있는 김 연구위원은 ‘영토분쟁 지역’이라는 표현은 일본사 교과서들이 대대적으로 내세우는 용어라고 지적했다. 독도지역을 분쟁 지역화한 후, 국제법을 통해 해결하려고 하는 일본의 전략에 말려들 수 있다는 것이다.

교학사에서는 ‘독도 문제’라는 표현을 썼다. 이에 대해 김 연구위원은 “독도를 분쟁 지역으로 보이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변경하는 것을 고려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금성과 두산 교과서는 현대 시기 독도의 상황에 대해 기술하면서 근대 시기 사료를 자료로 제시했다. 현재 일본과 가장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이슈를 다루면서도 안일하게 집필에 임했다는 비난을 면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 연구위원은 “좌우 대립이라는 소모적인 이념 논쟁만 하다가 외부(일본)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도 있다”며 “기술 오류를 수정하고,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한국의 논리’를 반드시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문화일보 기사입력 2013-10-11 11:48
## 관련 글 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독도수호대 (tokdo@tokdo.or.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독도/동해섹션 목록으로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73784816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최근 5년 동해 표기 오류 5,626건 시정은 1,446건 (2013-10-11 17:50:10)
독도를 지킨 안용복의 업적을 한 눈에... (2013-10-08 17:48:37)
단체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오류정보 제보
단체명 : 독도수호대 | 해양수산부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제5호 | 고유번호 : 201-82-60719
주 소 : 03116 서울특별시 종로구 난계로29길 14 (숭인동 1375) 미광빌딩 2층 203호
전 화 : 02-3672-5733~4 | 전 송 : 02-3672-5735 | 전자우편 : tokdo@tokdo.kr
후원계좌 : 국민은행 409101-01-043664 / 농협 370-02-053861 (예금주:독도수호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