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오빠 이름 빼라"…피해자 유족 야스쿠니서 절규 - 독도수호대
2022년08월15일mon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역사NGO
독도/동해
일본은 지금
국제
기획/연재
칼럼
역사NGO
독도수호대 홈 > 소식 > 역사NGO
2013년10월22일 16시19분 1097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연합]"오빠 이름 빼라"…피해자 유족 야스쿠니서 절규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 27명, 합사철회 요구 2차 소송 제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일본의 태평양 전쟁 중 사망한 강제동원 피해자의 유족이 22일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찾아 이곳에 합사된 가족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구했다. 희생자 유족이 일본 정치인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중단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야스쿠니 신사 사무실을 향하자 신사 관계자가 이를 제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기들은 참배하면서 왜 우리는 들어가지 못하게 하느냐"

태평양 전쟁 중 사망한 강제동원 피해자의 유족이 일본 야스쿠니(靖國) 신사에서 고인의 명예 회복을 부르짖었다.

22일 오전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한 남영주(74·여) 씨는 "오빠의 명예를 회복하고 부모님의 한을 풀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야스쿠니 신사 합사자 명단에서 오빠의 이름을 빼야겠다"고 눈물을 글썽거렸다.

남씨의 오빠 대현 씨는 20살 무렵에 일본군에 끌려갔다. 이후 남양군도에 있다는 편지와 사진을 한 장 보내고 소식이 끊겼다.

일본이 패전하고 나서도 오빠의 소식을 알 수는 없었고 아들 걱정에 앓아누운 어머니는 광복 이듬해 세상을 떠났다.

남씨는 "아버지가 오빠를 찾으려고 백리 이백리를 마다하지 않고 전국을 돌아다니다 끝내 오빠 소식을 듣지 못하고 돌아가셨다"며 "오빠가 남양군도에서 총에 맞아 돌아가셨다는 기록을 2003년에서야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빠의 이름을 꼭 빼야 부모님에게 면목이 서고 동생으로서 할 일을 하는 것 같다"며 "억울한 심정을 어디에 하소연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울분을 토했다.

박남순(70·여) 씨는 태어나기 전에 아버지 만수(1920년생) 씨가 남양군도에 끌려가 한 번도 만나지 못했다.

일본의 태평양 전쟁 중 사망한 강제동원 피해자의 유족이 22일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찾아 이곳에 합사된 가족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구했다. 유족이 고인의 사진과 야스쿠니에 합사된 사실을 확인하는 문서를 들고 취재진 앞에 서 있는 모습. 왼쪽에서부터 박기철(70)·박남순(70·여)·남영주(74·여) 씨. 연합뉴스

그는 "아버지 이름만 빼준다면 야스쿠니 신사에는 오라고 해도 오지 않을 것"이라며 "유골이라도 찾아서 편안하게 모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박기철(70) 씨도 "A급 전범이 있는 신사에 아버지가 있을 이유가 없다"며 살아서 만나지 못한 아버지의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들 유족은 '침략신사 떼거리 참배 그만하라'라고 쓴 현수막을 들고 야스쿠니 신사를 찾았다.

신사 측은 "신사는 참배하는 곳이지 항의하는 곳이 아니다"며 이들을 제지하고 진입을 막았다.

또 '고인의 합사를 철회해 달라'는 서신은 받아들였지만 '항의 자체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매정하게 답변했다.

남씨를 비롯해 야스쿠니에 합사된 강제동원 피해자의 유족 27명은 무단 합사를 취소하고 유골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는 소송을 이날 도쿄지법에 제기했다.

앞서 이희자 씨 등 강제동원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임에도 야스쿠니에 합사된 김희종 씨가 합사 취소를 요구하면서 야스쿠니 신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 대해 도쿄지법은 2011년 7월21일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판결은 23일 선고된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sewonlee@yna.co.kr
기사입력 2013-10-22 14:36 원문보기

## 관련 글 보기
[연합]아베, 공물 봉납으로 야스쿠니 참배 대신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독도수호대 (tokdo@tokdo.or.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역사NGO섹션 목록으로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1]
여성가족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특별기획전 개최 (2013-11-13 11:31:52)
[민중의 소리]”진정한 우리 땅 독도, 목숨걸고 지키겠습니다.” (2013-09-30 18:32:24)
단체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오류정보 제보
단체명 : 독도수호대 | 해양수산부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제5호 | 고유번호 : 201-82-60719
주 소 : 03116 서울특별시 종로구 난계로29길 14 (숭인동 1375) 미광빌딩 2층 203호
전 화 : 02-3672-5733~4 | 전 송 : 02-3672-5735 | 전자우편 : tokdo@tokdo.kr
후원계좌 : 국민은행 409101-01-043664 / 농협 370-02-053861 (예금주:독도수호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