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0월 사회과 교육담당자 대상 독도 세미나”<교도> - 연합뉴스

독도영유권 주장 확산 모색…추후 일선교사 대상으로도 개최
뉴스일자: 2014년08월18일 01시17분

"한국이 독도 불법점령" 주장이 담긴 일본초등학교 교과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주최로 열린 '2014년 검정통과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 전문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들을 살펴보고 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 4일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일본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한국이 불법으로 점령(점거)했다'는 내용이 담긴 초등학교 5·6학년 사회 교과서 4종을 전부 합격 처리했다. 2014.4.5

일본 정부는 오는 10월 말 사회과 교육을 주관하는 교육 공무원들을 시마네(島根)현으로 불러 독도 영유권 등과 관련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영토 및 주권에 관한 교육효과를 높이려고 전국 광역자치단체 교육위원회의 사회과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10월28∼31일 시마네현에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시마네현은 일본이 행정구역 편제상 독도의 관할지로 정해 놓은 지자체로, 2006년부터 매년 2월22일 '다케시마(竹島, 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를 개최해왔다.

일본 정부가 처음 실시하는 이번 세미나는 교육현장과 연대해 독도,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등에 대한 관심을 높이려는 의도에 따른 행사라고 교도통신은 소개했다.

세미나 참석자들이 독도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 영토인 오키(隱岐)제도의 마을과 시마네현 마쓰에(松江)시의 '다케시마 자료실'을 방문하는 프로그램도 계획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향후 일선 학교의 교사들을 대상으로 같은 세미나를 개최할 방침이다.

"독도, 한국이 불법 점령" 주장하는 日초등교과서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문부과학성은 4일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령(점거)하고 있다'는 설명을 담은 초등학교 5·6학년 사회 교과서 4종을 검정에서 합격처리했다. 사진은 이날 합격 판정을 받은 일본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지도에 독도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로 표기돼 있다. 이 교과서는 내년 봄부터 사용된다. 2014.4.4 <<국제뉴스부 기사 참고>>

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기사입력 2014-08-17 19:55 원문보기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tokd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