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의 소리]”진정한 우리 땅 독도, 목숨걸고 지키겠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평통사·평화재향군인회 등 기자회견
뉴스일자: 2013년09월30일 18시32분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집단적 자위권 선언'을 규탄하고 나섰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26일 유엔(UN) 총회 연설에서 "'적극적 평화주의'란 깃발아래 아시아와 세계에 적극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민족문제연구소, 평화재향군인회 등은 30일 오전 11시 서울시 종로구 중학동에 위치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권의 집단적 자위권 확보 음모를 비롯한 군국주의화 움직임 중단"을 촉구했다

 이어 이들은 "일본은 태평양 전쟁 패전국으로서 전쟁 포기와 전력 보유 및 교전권 금지 등을 담고 있는 헌법 9조를 통해 침략전쟁 감행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며 "하지만 '적극적 평화주의'는 자국이 공격받지 않더라도 동맹국이 공격을 받았을 때 선제공격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유영재(52) 평통사 미군문제팀장은 "아베 신조의 집단적 자위권 선언이 세계적으로 받아들여지게 된다면 그 1차 목표는 북이 될 것"이라며 "이는 전범국이자 침략국인 일본이 또다시 군국주의의 길을 걸으려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 팀장은 "일본은 군국주의를 포기하고 동북아시아 평화의 길을 가야 할 것"이라며 "이러한 일본의 군국주의는 또다시 일본의 파멸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천동(42) 평화재향군인회 사무처장은 "아베 신조의 적극적 평화주의는 허울 좋은 주장일 뿐"이라며 "실제적으로는 집단적 자위권을 세계 주요국들을 향해 합법적으로 요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선언에 대한 우리나라의 조용한 반응은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고 밝혔다.

방학진(42) 민족문제연구소 사무처장은 "사실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 단 한번도 군국주의를 포기해 본적 없다"며 "일본의 변화를 기대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방 사무처장은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선언을 막기 위해서는 평화를 사랑하고 양심적인 일본의 사회단체들이 함께 해야 하는데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들어서는 이들에게 힘을 실어 줄만한 것이 없었다"며 "결국에는 한국과 일본의 양심적인 시민단체들이 함께 연대해서 막아내는 것 밖에는 길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정헌 기자 yjh@vop.co.kr
입력 2013-09-30 12:49:04l수정 2013-09-30 14:16:03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tokd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